인천/경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용근 (전)파주문화원장 무소속으로 시장 출마 선언
사랑이 넘치는 파주를 시민과 함께 만들고 싶어 결심...
 
동아투데이   기사입력  2018/02/26 [09:14]

파주 시장 출마 선언문 - 파주 시민께 감동을 드리겠습니다.

 

파주 시장 선거에, 무소속으로, 도전코자 합니다. 목표는 하나입니다. 올바른 지도자를 선출할 수 있는 선거풍토를 만들어, 풍요롭고, 깨끗하며, 사랑이 넘치는 파주를 함께 만드는 것입니다. 무모하다는 것 잘 알지만, 가치 있는 도전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오랫동안, 여러 번 생각을 뒤집고, 밤잠을 설치기도 하면서, 많이 망설였습니다. 사무실을 열고, 문화원장을 그만둔 것도, 한편, 출마 가능성을 고려한 것이었지만, 45만 시민의 삶을 책임지는 막중한 자리에, 감히, 나서겠다고 결심하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시민의 입장에서, 시정(市政)을 바라보고, 안전, 환경, 민생 등, 일상의 문제에 대하여, 시민이 마음속으로 원하는 것 이상으로, 혁신적인 대책을 현실로 만들어 제시할 수 있는가? 이것이 참 지도자의 능력이며 책무라는 것이, 평소 저의 소신입니다.

 

시민은, 겉으로 말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욕구를 지니고 있어서, 그 속마음을 읽으려면 넓고 깊은 견문(見聞)이 필요합니다. , 시장이 일하는 것을 보면, 그가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인지, 공정하며, 청렴한지, 시민은, 그 근본을, 금방 알아차립니다.

 

4년 전, 저는, 공천경선에 나섰던 경험이 있습니다. 모든 것이 새로웠고, 그때 바쳤던 어떤 것도 아깝지 않을 만큼, 많이 배웠지만, 좋은 것만 경험했던 것이 아닙니다.

 

여러분, 국가 발전과 국민 행복을 위하여 밤새 고민해도 모자랄 텐데, 계파 싸움과 이념 논쟁으로 국정을 내팽개친 정당의 힘을, 꼭 빌려야 되겠습니까? , 그 정당이, 합리적이지 못한 방법으로 공천한 후보 중에서, 시장을 뽑아야 한다면, 결국, 인물이 아닌, 정당을 선택하는 꼴이 되는 데, 이것이 올바르다고 생각하십니까?

 

저는, 정당 가입 1년만인 20147, 탈당했고, 지금까지 소속이 없습니다. 힘도, 가진 것도 없지만, 성공, 실패 관계없이, 이 길이 옳다고 믿기에, 어느 당에도 얽매이지 않고, 오직 경륜과 열정만으로, 시민의 심판을 직접 받고자 하는 것입니다.

 

시민 여러분, 저의 도전이 고향 파주 발전에 필요하다면, 함께해 주시기 바랍니다. , 주변 분들께 폐가 되거나, 이건 아니다 싶으면 바로 물러설 것이며, 선거적폐를 청산하고, 최소의 비용과 조직으로, 시민과 직접 소통하여 심판 받겠습니다.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는 공정한 사회를 위하여, 이제는, 당이 아니라 올바른 사람을 선택해야 합니다. 그에 따른 어떤 비난이나 불이익도 혼자 감내할 것입니다. 고맙습니다.

 

20180226, 이 용 근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26 [09:14]   ⓒ 동아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우호건설⁚종합건설업‧토목‧건축 소방공사‧전기공사‧산업환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