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파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사람에게 감염되지 않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바이러스는 돼지 세포에만 부착해 증식
 
변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9/09/23 [17:29]

 

파주시 보건소(소장 김순덕)는 파주에 이어 연천에서도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대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돼지와 멧돼지에게 발생하는 중증출혈성 질환으로 사람과 동물에게 모두 전염되는 인수공통 감염병은 아니어서 지나친 공포심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해외 전문기구인 국제수역사무국(OIE)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한 인간건강의 위협요소는 없다고 하고 있고 유럽식품안전국(EFSA)도 인간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바이러스에 감수성이 없다고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역시 돼지열병의 한 종류로 돼지가 감염될 경우 고열이나 식욕 결핍 등을 일으키는 동물 질병이며 국내에서는 1종 가축전염병으로 지정돼 있다. ASF 발생원인은 감염된 돼지 및 바이러스가 들어 있는 남은 음식물을 돼지가 섭취 시 감염되고 농장관계자 발병국 해외여행 등으로도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파주시 김순덕 보건소장은 “해외 전문기구에서 밝힌 것처럼 인체 감염 사례는 아직 보고된 바가 없으며 다만 평소처럼 돼지고기는 충분히 익혀 먹는 것이 좋고 감염 걱정을 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또한 파주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사람한테 문제가 될 가능성은 굉장히 낮지만 살처분 등 방역작업 시 작업자들의 인체 노출을 최소화 하고 작업 할 때는 보호복 등을 착용하며 이후에는 충분한 세척과 병역 활동을 할 방침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23 [17:29]   ⓒ 동아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우호건설⁚종합건설업‧토목‧건축 소방공사‧전기공사‧산업환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