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파주시, 활기찬 주민생활 위한 추경예산안 편성
총 규모 1조4천824억원 일반회계 1조1천845억원, 특별회계 2천978억원 편성...
 
변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9/08/27 [17:45]

 

파주시는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관내업체 피해예방 및 경기침체의 선제적 대응, 안전하고 편리한 시민생활을 위한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지난 26일 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2회 추경예산안의 총 규모는 1조4천824억원으로 일반회계 1조1천845억원, 특별회계 2천978억원으로 편성했다. 이는 2019년 1회 추경예산 대비 1천514억원이 증가한 규모며 일반회계는 938억원, 특별회계는 576억원이 증가한 규모다.

 

분야별 예산으로 사회복지 4천457억원(30.1%), 환경보호 3천447억원(23.3%), 수송 및 교통 1천549억원(10.5%) 등이다.

 

주요사항은 일본의 수출규제 등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관내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에 대한 특례보증 및 이차보전금을 4억원 증액했으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화폐 운영 2억원, 지역맞춤형 일자리 지원 등에 3억원을 각각 편성했다.

 

공약사항 및 시민건의사항은 총 44건, 234억원을 편성했다. 주요사업은 ▲리비교 보수·보강 66억원 ▲자유로IC-당동산단 도로 확포장 42억원 ▲어린이집 환경개선 및 종사자 처우개선 17억원 ▲초·중·고 무상급식 지원 16억원 ▲노인복지관 부설주차장 조성 12억원 ▲DMZ평화둘레길 조성 11억원 ▲임진강 전망대 연결도로 개설 10억원 ▲법원읍 새뜰마을 사업 추진 10억원 ▲감악산 힐링테마파크 주차장 조성 등 주변정비 9억원 ▲마장호수 주차장 조성 9억원 등이다.

 

또한 시민들의 편의를 위한 생활SOC 사업으로 지난 1회 추경보다 122%가 증가한 105건의 사업 493억원을 편성했으며 일자리 창출 및 고용확대를 위한 49억원의 예산을 각각 증액 편성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향후 주민생활과 밀접한 생활SOC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경기침체 및 실업 등 사회적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7 [17:45]   ⓒ 동아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우호건설⁚종합건설업‧토목‧건축 소방공사‧전기공사‧산업환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