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파주시, 2020년 특수상황지역 지원 신규사업 국비 25억원 확보
국비 지원돼 파주시 살림 많은 도움 되는 사업
 
변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9/08/21 [12:56]

 

파주시는 특수상황지역 지원 신규사업으로 국비 25억 원이 2020년 정부예산안에 확정됐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특수상황지역은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에 의한 접경지역으로 파주시 전체가 특수상황지역에 해당된다. 특수상화지역 지원 신규사업은 일반 국비가 아닌 균형발전 특별회계를 통해 최대 80%까지 국비가 지원돼 파주시 살림에 많은 도움이 되는 사업이다.

 

현재 추진 중인 특수상황지역 지원 계속사업은 파주~부곡간 도로확포장공사, 용주골 창조문화밸리 프로젝트, 파주 돌다리 문화마을, 파주 리비교 황포돛배 옛 물길 개발 사업, 지표수 보강개발(발랑·탄현지구) 등이며 기반시설 확충과 주민 숙원사업 해결로 주민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해 왔다.

 

파주시가 2020년 특수상황지역 지원 신규사업으로 확보한 사업과 예산은 ▲이등병 마을, 편지길 조성(21억원) ▲파주 밤고지 평화생태마을(4억원) 등 총 국비 25억 원이다.

 

‘이등병 마을, 편지길 조성’ 사업은 미군부대 이전으로 지역경제가 침체된 광탄면 신산리 일원의 빈집을 활용해 이등병의 편지 작사·작곡가인 김현성씨의 고향을 테마로 김현성스토리하우스, 이등병우체국, 이발소, 라이브카페, 야외공연장, 산책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파주 밤고지 평화생태마을’ 사업은 2013년부터 주민 스스로 마을공동체를 형성해 ‘밤고지 밤 벚꽃놀이’ 행사와 평화교육 프로그램, 마을공동체 사업을 홍보하는 책자를 발행하는 등 활발히 운영되고 있는 마을로 내년부터 밤고지 평화교육센터 조성과 이정표 설치, 주민강화교육, 마을활성화 컨설팅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이등병 마을, 편지길 조성 사업’과 ‘파주 밤고지 평화생태마을’의 국비가 확보돼 광탄면, 파평면 일대의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파주시 이미지 향상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1 [12:56]   ⓒ 동아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우호건설⁚종합건설업‧토목‧건축 소방공사‧전기공사‧산업환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