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육군 제6953부대 맹호대대 탄약수 온성수 병장…훈련 위해 전역 미뤄
연마한 전투기술 유감없이 발휘해 전우들과 훈련 성공적 마무리 다짐...
 
고광성 기자   기사입력  2019/06/25 [12:43]

 

         ▲대대 정문 맹호상 앞에서 파이팅 포즈를 취한 온성수 병장 모습     © 동아투데이

 

 

“군 복무를 통해 한 단계 성장하게 된 감사함과 전반기 마지막 부대 훈련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기 위해 전역을 미뤘습니다!”

 

전반기 마지막 전차포 사격훈련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전역을 미루고 훈련에 참가하는 병사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육군6953부대 맹호대대 온성수 병장이다. 온 병장은 2017년 입대해 전차 탄약수 임무를 수행하고 올해 지난 24일에 전역 예정이었다.

 

그러나 온 병장은 전역 일부터 2박 3일간 대대가 전반기를 마무리하는 전차포 사격훈련을 실시하게 되자 그동안 연마한 전투기술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전우들과 훈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해 전역을 훈련 정비가 끝나는 오는 27일로 연기했다.

 

또한 자신의 전역 월인 6월이 ‘호국보훈의 달’로 전차포 사격을 통해조국과 국민을 지키면서 선배 전우님들의 정신과 얼을 이어갈 수 있다는 점에서 의지를 더욱 확고하게 굳혔다.

 

온 병장은 “입대 전 소심했던 성격이 군 복무를 성실히 하면서 자신감이 가득한 성격으로 바뀌어서 나 자신을 한 단계 성장시킨 군과부대에 감사함을 느꼈다”며 “훈련의 시작과 끝을 전우들과 함께하며 전차포 사격을 완벽하게 종료하여 나의 마지막 군 생활을 멋지게 불태운 후 사회로 당당하게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25 [12:43]   ⓒ 동아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우호건설⁚종합건설업‧토목‧건축 소방공사‧전기공사‧산업환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