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지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시, 수묵비엔날레 입장권 소지자 자연사박물관, 근대역사관 입장료 할인
국내외 작가들 전통적인 수묵화와 현대적인 주제 수묵으로 표현한 추상화 감상
 
은희송 기자   기사입력  2018/09/20 [08:53]

 

목포 곳곳의 문화공간이 추석 연휴를 맞은 귀성객과 가을 나들이객을 기다리고 있다.

나들이는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를 먼저 관람하는 것이 경제적이다. 비엔날레 입장권 소지자는 전라남도 12개 시군의 33개소 유료 관광지를 방문할 경우 입장료를 할인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는 오는 10월까지 진행되며 목포에서는 ‘현대수묵의 재창조’라는 주제로 문화예술회관, 노적봉예술공원미술관, 목포연안여객선터미널갤러리 등에서 열린다. 국내외 작가들의 전통적인 수묵화 뿐만 아니라 현대적인 주제를 수묵으로 표현한 추상화까지 감상할 수 있어 색다른 감흥을 느낄 수 있다.

비엔날레 관람을 마치면 입장권을 소지하고 자연사박물관(3,000원→2,500원), 어린이바다과학관(3,000원→2,500원), 근대역사관 1‧2관(2000원→1,500원)을 찾으면 할인된 입장료로 관람할 수 있다.

자연사박물관은 문화예술회관과 함께 갓바위문화타운에, 어린이바다과학관및 근대역사관 1‧2관은 노적봉예술공원미술관 및 목포연안여객선터미널갤러리와 가까운 거리에 있어 이동도 편리하다.

자연사박물관과 어린이바다과학관은 23일부터 3일간 가족이 함께 다양한 체험 이벤트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추석 당일인 24일에는 한복 착용자에 한해 무료 입장 이벤트를 펼친다.

자연사박물관에서는 전시품 속에 꼭꼭 숨어있는 박물관 로고를 찾는 ‘자연사박물관 로고를 찾아라!’를 비롯해 ‘우쿨렐레 버스킹’, ‘기타 버스킹’, ‘앵무새와 놀아보기’ 등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어린이바다과학관에서는 전국 곳곳의 특색있는 등대를 사진으로 만나는 ‘아름다운 등대 사진전’과 함께 ‘잠수함 만들기 공작체험’ 등을 진행한다.

이 밖에 갓바위문화타운에 위치한 목포문학관, 생활도자박물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등도 연휴 동안 휴관일 없이 개관한다.

시 관계자는 “목포는 맛과 멋, 낭만이 넘치는 도시다. 또 근대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곳이다. 추석 연휴를 맞아 색다른 매력을 뽐내는 목포에서 좋은 추억을 만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목포시 시티투어는 주요 관광지 휴관에 따라 27일 휴무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9/20 [08:53]   ⓒ 동아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우호건설⁚종합건설업‧토목‧건축 소방공사‧전기공사‧산업환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