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파주시, 조선시대 제9대 왕 성종의 원비 공혜왕후 한씨 제향 봉행
어린 나이 궁에 들어와 예의 바르고 효성이 지극 것으로 전해져...
 
최흥식 기자   기사입력  2018/05/10 [11:15]

                           ▲ 순릉에서 열린 공혜왕후 제향 봉행 모습    © 동아투데이


파주시는 지난 9일 조리읍에 위치한 순릉에서 조선시대 제9대 왕 성종의 원비 공혜왕후 한씨의 제544주기 제향을 봉행했다.

 

공혜왕후 한씨(1456~1474)는 당대 최고의 권력가였던 한명회의 막내딸로 태어났지만 안타깝게도 왕비로 책봉된 지 5년 만에 19살의 나이로 자녀없이 세상을 떠났다. 어린 나이에 궁에 들어왔으나 예의바르고 효성이 지극해세조비 정희왕후와 덕종비 소혜왕후, 예종의 계비 안순왕후의 총애를 받았다고 전해진다.

 

순릉은 영릉(효장세자와 그 비 효순왕후조씨), 공릉(예종의 원비 장순왕후 한씨)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자 사적 제205호 지정된 파주 삼릉중 하나로 조선 전기수준 높았던석조예술의 정수를 보여주는 혼유석과 망주석, ·무석인 등의 석물들이 배치돼 있어 그 보존가치가 높다.

 

()전주이씨 대동종약원 순릉봉향회 주관으로 치러진 이번 제향에는이주형 견성군파 전례이사가 초헌관, 한도영 부원군댁 청주한씨 회장이아헌관, 이동호 익양군파부회장이 종헌관으로 봉행했다. 파주시에는 파주삼릉(공릉, 영릉, 순릉)과 장릉까지 조선왕릉 4기가 위치해 있으며 오는 617탄현면 장릉에서 인조와 그 왕비 인열왕후 한씨 제향이 예정돼있다.

 

파주시 관계자는 조선왕릉제향은 조선시대 국조오례의[五禮儀] 중의 하나인 길례[吉禮]로서 보존·계승돼야 할 소중한 전통 제례문화라며 “500여년 조선의 역사를거슬러 올라가 조선왕릉에 생명력을 불어넣어 현대인들과 함께 살아 숨쉬는 문화유산으로 만들어준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10 [11:15]   ⓒ 동아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우호건설⁚종합건설업‧토목‧건축 소방공사‧전기공사‧산업환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